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아이의 수면무호흡증, 성장에 영향을 줄까?

코골이나 무호흡증 등 아동의 수면호흡장애는 5명 중 1명꼴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수면호흡장애가 있으면 잠을 깊게 이루지 못하고 성장 호르몬이 적게 생성되어 성장을 방해할 수 있다. 특히 수면무호흡증이 심한 어린이는 또래 아이보다 키가 작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자면서 입으로 숨쉬는 아동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준 교수 연구팀이 소아 환자 745명의 수면 다원검사와 키, 체중, 체질량지수(bmi)를 분석한 결과, 수면무호흡 정도를 측정하는 지수인 ahi와 호흡장애지수 rdi가 높을수록, 평균 산소 농도와 최저 산소 농도가 낮은 아동일수록 평균보다 신장이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수면 중 무호흡과 이로 인한 저산소증, 수면 중 각성이 소아의 키 성장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수면호흡장애는 성장뿐만 아니라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adhd), 학습 능력 저하 등을 유발할 수도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가 코를 골거나 수면무호흡증을 보이면 단순히 “피곤해서 그렇다”라거나 “나이가 들면 좋아진다”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부모도 있지만 성장 지연은 물론 얼굴 윤곽 변형, 집중력 저하 등 다양한 문제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수면무호흡증이 나타나면 즉각적으로 진료와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증을 조기에 치료하면 소아의 성장이 촉진된다는 결과도 있으므로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연구 결과는 국제 소아 이비인후과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pediatric otorhinolaryngology)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