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아이, 일과성 고관절 활

‘에너자이저’라고 부를 만큼 쉼 없이 잘 놀던 아이가 갑자기 허벅지와 관절 등의 통증을 호소하면서 다리를 절뚝거리면 부모는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갑자기 다리가 아프다는 아이, 이유가 무엇일까? 아이가 서혜부 또는 대퇴부 및 무릎 부위가 아프다고 하면서도 걷는 데에는 큰 무리가 없다면 성장기에 겪는 ‘일과성 고관절 활액막염’일 가능성이 크다.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아이

증상과 원인은?

일과성은 질환의 증상이 잠시 나타났다가 곧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고, 고관절은 엉덩이뼈와 허벅지뼈를 잇는 관절이며, 활액막염은 관절을 둘러싼 막 중 관절액을 만드는 활액막에 염증이 생긴 것이다. 즉 일과성 고관절 활액막염은 일시적으로 고관절의 활액막에 염증이 생긴 질환으로, 고관절에 오는 일종의 감기와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상기도 감염 후 또는 과도한 신체 활동 후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간주하기도 하지만 관절 자체가 감염된 것으로 여기지는 않는다.

고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아동의 85%가량이 이 질환으로 판정받으며 증상은 대부분 한쪽 고관절에만 나타난다. 남아 환자가 여아보다 2~3배 많고 3~12세 아동에게 흔하며 평균 5~6세에 가장 많이 나타난다. 증상은 경증이 많지만 다리를 절뚝거리거나 고통을 호소하는 중등도일 수도 있고 밤에 통증이 더 심해지는 야간통이 생길 수도 있다.

의료진에게 진료 받는 아동

진단과 치료 시 주의사항은?

일과성 고관절 활액막염은 정형외과 전문의의 촉진과 방사선 촬영을 통해 비교적 쉽게 진단할 수 있지만 세균 감염으로 인한 화농성 고관절염 역시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므로 정확한 감별이 필요하다.

일과성 고관절 활액막염은 증상이 일시적이고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으며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 사흘에서 일주일 내 통증을 비롯한 모든 증상이 사라진다. 하지만 통증이 그 이상 지속되거나 열이 난다면 화농성 고관절염이 의심되므로 혈액 검사와 mri 등으로 정확한 병증을 확인한 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하이닥 정형외과 상담의사 김영준 원장은 “화농성 고관절염도 일과성 고관절 활액막염처럼 증상이 나타났다가 저절로 사라질 수 있다”며 “아이의 통증이 없어졌다고 방치하다가 화농성 고관절염의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으므로 의심이 된다면 mri 검사 등을 통해 정확히 확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