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독감과 감기가 다른 질환이라고?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 지금, 올해는 현명하게 건강 준비를 하려면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독감(인플루엔자) 접종이다. 흔히 독감을 독한 감기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의학계에서는 독감과 감기를 엄연히 다른 질환으로 구분한다.

감기와 독감은 다르다고?
독감 예방

감기는 약 200여 종의 다양한 감기 바이러스 1종이 단독으로 또는 2종 이상의 바이러스가 결합해 발병한다. 계절과 관계없이 나타나고 여러 가지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질환으로 주로 코와 목 부위에 증상이 나타난다. 가장 흔한 급성질환 중 하나로 콧물, 코막힘, 목 통증, 미열, 근육통 등이 나타나지만 특별한 치료 없이도 저절로 치유된다.

하지만 독감 바이러스는 a형, b형, c형 바이러스가 있는데 이 중 a형, b형 두 종류가 인간에게 독감을 일으킨다. 우리나라의 경우 겨울에서 이른 봄에 걸쳐 유행하고 열, 두통, 근육통 및 전신 쇠약감 등의 증상을 보이며 어린이나 노인, 만성질환자 등에서 폐렴, 심부전증, 뇌수막염 등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생명이 위태로울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이 독감에 걸리면 만성 심장질환과 폐 질환, 당뇨, 만성 신부전 등 기존에 앓던 만성질환이 악화할 수 있고 기저질환이 있다면 독감 합병증으로 인한 입원율이 청·장년층(18~64세)보다 4~14배 높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독감 예방접종의 효과는?
독감 예방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독감 예방접종은 건강한 젊은 사람에게 약 70~90% 예방효과가 있다. 노인이나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에겐 효과가 약간 떨어지지만, 인플루엔자로 인한 입원과 사망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므로 꼭 맞는 것이 좋다.

독감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증인 독감을 막을 수 있지만 다른 바이러스에 의한 감기에는 효과가 없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임대종 원장은 “예방접종은 접종 후 면역력이 생기기까지 약 2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독감 바이러스가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전인 9~11월에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독감, 생활 속에서 미리 예방해야
독감 예방

독감에 걸리지 않으려면 예방접종을 하는 것 외에도 평소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임 원장은 “독감 바이러스는 변이를 일으켜 유행하는 종류가 해마다 달라지기 때문에 매년 접종이 필요하고, 무엇보다도 평소에 건강한 생활 습관으로 기본적인 체력을 키우고 면역력을 향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주 손을 씻고 손으로 눈, 코, 입 등을 만지지 않으며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습관을 기른다. 사람이 많은 곳을 갈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고 휴식하며 본인의 몸에 맞는 꾸준한 운동을 해 면역력을 키우자. 독감이 유행할 때는 환자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독감 환자의 전염성이 있는 기간은 증상 시작 1~2일 전부터 증상이 발생한 후 3~7일이기 때문에 이때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