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갑자기 쓰러뜨리는 혈전, ‘머리부터 발끝까지’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혈관 내경을 좁고 막히게 만들어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는 혈전.
혈전은 결국 혈액순환을 어렵게 해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아버리기도 한다. 연료가 부족하면 결국 멈춰버리는 자동차처럼.

△ 혈전은 왜 생기나?

심장질환



혈전의 원인은 동맥혈전증이냐 정맥혈전증이냐에 따라 달라진다. 동맥혈전증은 대부분 혈관이 굳어버리는 동맥경화가 문제다. 고혈압, 고지혈증 등으로 혈관내피세포가 손상되면서 덩어리진 혈전이 만들어지며 동맥이 있는 곳, 즉 신체 어느 부위에나 생길 수 있다.

정맥혈전증도 동맥혈전증처럼 혈관내피세포가 손상되면 나타날 수 있다. 또 선천적인 요인이나 고지혈증 등으로 혈액이 탁하거나, 혈류가 느려지는 것도 문제가 된다.

동맥혈전증보다는 정맥혈전증이 더 많이 발생하는 편이다. 동맥혈류가 좀 더 빠르기 때문이다. 정맥혈전증은 혈류가 정체되어 혈전이 잘 생기는 종아리, 허벅지 등 하지에 주로 생긴다.

△ 혈전은 ‘급사’를 유발한다

좁아진 혈관



뇌, 심장 등 주요 장기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에 혈전이 생겨 갑자기 막혀버리면 ‘급사’로 이어질 수 있다. 대표적으로 위험한 경우가 바로 뇌, 폐, 심장으로 가는 혈관이 막히는 것이다.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면 뇌졸중, 폐로 가는 혈관이 막히면 폐색전증, 심장으로 가는 혈관이 막혀 심장 근육이 괴사하는 심근경색증 등은 그 자체로 치명적이며, 만약 위급상황을 벗어나더라도 정도에 따라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밖에 없다.

△ 혈전 위험신호 - 의식 저하, 시야장애, 다리 부종과 열감

심장



동맥혈전증 위험신호로는 몸의 한쪽에 힘이 빠짐, 실어증, 의식불명, 호흡곤란, 시야장애 등이 있다. 또한, 피부가 차갑고 무감각하며, 통증에 대해 과민하거나 반대로 둔감해지기도 한다.

정맥혈전증 위험신호로는 한쪽 종아리의 통증, 열감, 부종이 대표적이며, 갑자기 아무런 이유 없이 다리 통증과 부종이 심해 걷기조차 어려울 때를 들 수 있다. 심하면 다리의 피부가 붉거나 파랗게 변한다.

△ 혈전증 가족력, 나이, 비만 주의해야

가족 중에 혈전증을 앓은 사람이 있거나 비만인 경우, 장기간 입원 등으로 주로 누워서 지내는 경우(특별한 운동 활동이 없는 경우), 최근 6개월 이내 항암 치료를 한 경우, 60세 이상이면 혈전 위험이 특히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고지혈증, 고혈압, 비만, 당뇨 등 혈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성질환 관리에 특히 주의하고, 필요 시 순환기내과 진료 상담 후 혈액검사, 혈관초음파검사, ct검사, mri 검사, 정맥조영술 등의 검사로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