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FDA, 중증 천식 치료제 '파센라' 승인

미국 fda는 아스트라제네카의 파센라(fasenra, benralizumab)을 12세 이상 중증 호산구성 천식 환자의 추가적인 유지 치료제로 승인했다.

기침을 하는 남성

이번 승인은 중증 천식 환자와 높은 수준의 호산구증 환자에서 연간 천식 악화율이 위약 대비 51% 감소한 임상시험 결과를 기반으로 한 것이다.

파센라는 호산구 표면의 인터루킨-5α 수용체를 표적으로 하는 최초의 승인 약물이다. 경쟁 제품인 gsk의 뉴칼라(nucala, mepolizumab)과 teva의 신퀘어(cinqair, reslizumab)은 순환하는 il-5 단백질을 표적으로 한다.

파센라는 초기 3회는 4주마다, 이후부터는 8주마다 한 번 투여한다.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호산구증이 있는 조절되지 않는 천식 환자가 4, 8주에 한 번씩 파센라 주사를 맞았을 때 호산구 수 감소, 천식 악화 감소 및 폐 기능 향상이 나타났다.

개발사인 아스트라제네카는 “파센라는 이제 몇 주 내로 미국 환자들에게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