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치사율 50%’ 에볼라 출혈열 악화되는 구조 밝혀져

치사율이 50%에 이르는 에볼라 출혈열이 악화되는 구조의 일부가 일본 도쿄대 의과학연구소 카와오카 요시히로 교수팀의 연구 결과 밝혀졌다. 에볼라 출혈열로 인해 사망하거나 회복 가능한 환자를 식별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단백질 등도 발견됐다.

연구팀은 2015년 2~8월에 걸쳐 에볼라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던 서부 아프리카 시에라리온의 에볼라 출혈열 환자 20명과 비감염자 10명의 혈액을 분석했다.

열

환자 중 9명이 사망하고 11 명이 생존했다. 사망한 환자는 회복한 환자에 비해 혈액 중에 흘러 나온 췌장 효소의 양이 약 30배 많았다.

췌장 효소는 일반적으로 필요 이상으로 췌장 밖으로 흘러 나오지 않지만, 에볼라 출혈열이 악화된 환자는 바이러스에 의해 췌장이 손상되고 췌장 효소가 누출되어 전신의 장기를 손상시키거나 출혈을 일으키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사망한 환자는 회복한 환자에 비해 증상이 발생하기 시작한 후부터 사망할 때까지 혈액 중의 ‘비타민 d 결합 단백질'과 ‘아미노산 l-트레오닌’의 양이 1/2~1/4 밖에 되지 않았다.

카와오카 교수는 “이 결과는 에볼라 출혈열이 악화될 수 있는 환자를 식별하는 데 도움이 될 수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과학 잡지 'cell host & microbe'에 발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