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비만, 만성 B형간염 환자의 간암 발생 위험 높인다

만성 b형간염 환자가 비만하면 간암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성인 만성 b형간염 환자 37만322명을 대상으로 비만과 간암 발생의 연관성을 9년간 추적 관찰했다.

비만

연구에서 bmi 30 이상의 고도비만은 bmi 18.5-22.9인 정상 체중에 비해 간암 발생 위험이 남성은 22%, 여성은 46%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고도비만이 아닌 bmi 25-29.9의 비만한 남성에서는 간암 위험도가 차이가 없었지만 여성은 간암 발생 위험이 25% 상승했다.

연구진은 “비만 정도가 비슷해도 여성의 체지방량이 더 많아 간암 위험도에서 차이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비만인 b형간염 환자를 위한 체중 관리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연구 결과는 자마 온콜로지(jama oncology) 온라인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