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만병의 근원 담배, ‘청력’에도 악영향 미친다

흡연이 청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담배 연기가 소리를 듣는 청세포에 손상을 줄 가능성이 있으며, 금연하면 청력 저하의 위험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 피우는 남자

일본 국립 국제의료연구센터는 일본 관동 지역 8개 기업에 근무하는 20~64세 남녀 5만195명의 흡연 여부를 포함한 2008~2010년의 검진 데이터를 제공받아, 청력 저하 발생 여부를 2016년 봄까지 추적 조사했다. 연구 기간 동안 3500여 명이 고음을, 1600여 명이 저음을 듣기 어려워지는 청력 저하 증상이 나타났다.

연구팀이 연령과 고혈압, 당뇨병의 유무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피우는 담배의 개수가 많을수록 청력이 저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를 하루 21개 이상 피우는 사람은 피우지 않는 사람에 비해 청력 저하가 고음역에서 1.7배, 저음역에서 4배 많이 나타났다. 5년 이상 금연 중인 사람의 청력 저하 위험은 비흡연자와 거의 같았다.

연구팀은 “니코틴의 독성 및 혈류 악화 등으로 인해 내이 세포의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최근 보급되고 있는 가열식 담배(전자 담배)도 니코틴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청력 저하의 위험을 높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