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경구 피임약 복용, 천식 위험 높인다

경구 피임약을 복용 중인 여성은 천식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joe zein 박사 연구팀은 횡단 연구를 통해 미국 내 26개 의료 기관의 20~50세 여성 6,524,990명의 건강 기록을 평가했다. 이 여성들 중 경구 피임약을 복용한 사람은 2,116,000명(32.4 %), 천식 진단을 받은 사람은 692,470명(10.6%)이었으며 이들은 기관지 확장제 또는 흡입 코르티코스테로이드로 치료를 받았다.

피임약

분석 결과 천식 발병률은 경구 피임약을 복용한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는 성호르몬과 상관관계가 있을 수 있다"며 “에스트로겐 증가가 염증 유발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우리의 가설”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다낭성 난소 증후군으로 인해 무배란 월경주기가 있는 여성은 경구 피임약을 복용하지 않아도 천식 발병 위험이 높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우리는 여성들이 경구 피임약을 중단하는 것을 제안하지 않는다"며 “의료진은 환자의 천식이 이전에는 잘 통제되었다가 심해졌을 경우, 경구 피임약이나 호르몬 약을 복용하기 시작했는지를 고려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흉부학회 국제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