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해외여행 떠난다면 ‘모기매개 감염병’ 조심

질병관리본부는 7월 여름 휴가기간 동안 모기매개 감염병의 해외유입이 증가할 수 있어, 동남아 지역 등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국민들에게 모기퇴치 국민행동수칙을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년 동기간 대비 해외유입 모기매개 감염병 사례가 95명에서 116명으로 18% 증가했다.(18.6.30기준)

모기에게 물리는 모습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여름 휴가기간 동안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경우 모기매개 감염병 발생이 지속되므로 여행자들의 감염병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하며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 및 모바일 홈페이지(http:// m.cdc.go.kr)를 통해 여행지 감염병 정보를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행 중엔 모기 기피제 사용, 살충제 분사, 모기장이용, 야외 활동 시 밝은색의 긴 옷 착용, 야외 활동 후 샤워, 짙은 향수나 화장품 사용 자제 등으로 모기를 회피할 수 있다. 특히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모기 예방법을 숙지하고, 여행 후에도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 연기, 금욕하거나 콘돔을 사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 발진, 관절통 등 감염병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하여 상담을 받거나,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에는 반드시 해외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