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피 한 방울로 20분 만에 B형, C형 간염 진단한다

소량의 혈액을 사용하여 20분 이내에 신속하게 간염을 진단하는 새로운 검사 시스템이 개발됐다.

이 시스템은 혈액을 원심분리기로 돌려 혈장이나 혈청을 사용하는 전처리 과정 없이 채혈된 혈액으로 바로 검사에 이용할 수 있어 긴급한 상황이나 대형 진단 장비를 갖추지 못한 의료기관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혈액검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오은지, 한경자 교수팀은 바디텍메드와 함께 b형, c형 간염을 정확하게 검출하는 소형 진단기기인 afias 간염 진단 시스템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afias의 유용성을 평가하기 위해 자동화 대형 면역검사장비 결과와 비교하였고, 그 결과 99% 이상의 민감도와 특이도가 나타났다. 각 항목별 민감도와 특이도는 b형 간염 표면 항원 검사인 hbsag는 99.8%와 99.3%였고, b형간염 항체검사인 anti-hbs는 모두 100%였다. c형 간염 항체검사인 anti-hcv는 98.8%와 99.1%를 나타냈다.

afias는 고감도 형광물질을 감지할 수 있는 광학 모듈을 기반으로 혈액, 체액 등을 이용하여 분석하는 전자동 면역진단검사 기기로서 채혈과 동시에 검사하고 현장에서 판독할 수 있다.

오은지 교수는 “최근 혈액 한 방울로 암, 뇌졸중 등 여러 질환을 신속하게 감별하는 연구가 가속화하고 있다”며 “이번 개발을 통해 긴급한 수혈이 필요한 환자가 발생하는 응급상황이나 대형장비를 갖추기 힘든 중소병원에서의 간염 진단 편의성을 높이고, 조기 진단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annals laboratory medicine)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