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물놀이 시즌 시작, 9세 이하 어린이 익수 사고 발생률

한낮 기온이 30도가 가까워지면서 전국 해수욕장이 개장을 앞두고 있다. 대부분 6월 말부터 7월 초 사이에 모두 개장할 예정으로, 이에 맞춰 물놀이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물놀이를 즐기는 어린이들

여자보다 남자, 9세 이하 소아와 고령자 사고 발생률 높아
질병관리본부는 익수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물놀이 시즌을 맞아 2012~2017년 동안 발생한 익수사고 사례를 조사했다. 최근 6년 동안 익수사고로 인해 23개 응급실 손상 환자 심층 조사 참여 병원의 응급실에 내원한 전체 환자 수는 총 958명으로, 이 중 남자가 682명으로 71.2%로 남자가 여자보다 약 2.5배 많았다.

익수사고는 추락이나 낙상과 같은 주요 손상과 비교했을 때 사고 발생 건수는 적지만 사망률은 16.9%로 현저하게 높았다. 특히 9세 이하의 소아 사고 발생 빈도가 매우 높았으며, 고령일수록 사망 건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익수사고 장소는 바다나 강과 같은 야외가 58%로 약 절반을 차지했으며, 수영장이 13%, 목욕시설이 9.1%로 뒤를 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물에 빠져 사고로 이어질 때에는 사망할 수 있으므로 물놀이를 하기 전에 충분히 안전수칙을 숙지하고 지킬 것을 당부했으며, 특히 물가나 야외에 나갔을 때 아이들이 방치되지 않도록 특히 신경 쓸 것을 강조했다.

<어린이 물놀이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
-물놀이할 때 항상 어른과 같이 물에 들어간다.
-물놀이할 때는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한다.
-물놀이하기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한다.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심장부터 먼 곳부터 물을 적신다.
-식사한 뒤 바로 물에 들어가지 않는다.
-물놀이하면서 사탕이나 껌 등을 씹지 않는다.
-정해진 장소에서만 물놀이한다.
-파도가 높거나 물살이 센 곳, 깊은 곳에서는 수영하지 않는다.
-계곡이나 강가, 바닷가에서는 잠금장치가 장착된 샌들을 신는다.
-수영장 근처에서는 뛰어다니지 않는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