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침묵의 살인자’ 난소암, 정기 검진으로 조기 발견

난소암은 ‘침묵의 살인자’라고 불릴 만큼 발견 시기가 늦다. 보통 발견되었을 때는 이미 암이 많이 진행되어서 손쓰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이선주 교수는 “검진을 정기적으로 하더라도 골반초음파검사와 종양표지자검사 등 난소암 사망률을 낮추지 못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선주 교수는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골반초음파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한다.

이선주 교수는 “초음파로 암이 아닌 난소종양을 발견했을 때 암이 될 수 있는 위험성을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난소암은 초기암 상태에서 발견하면 예후가 좋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난소암

초기 난소암에 효과가 두드러진 로봇 수술

난소암은 난소 일부분의 세포가 암으로 변해 자라는 것을 말한다. 크게 난소의 표면에 있는 상피성 난소암과 비상피성 난소암으로 나눌 수 있다. 보통 난소암 환자를 보면 상피성 난소암이 90% 정도를 차지하고, 나머지 비상피성 난소암이 10%를 차지한다.

초기암으로 병변이 난소 또는 골반강 내에만 국한되어 있을 때 난소암 로봇 수술이 유용하다. 진행성암은 개복을 해도 힘든 상태인 경우가 많아 이 상태에서 로봇 수술이 가능한지는 아직까지 임상적으로 증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선주 교수는 “진행성 암인 경우에는 복강 내 퍼져있는 종양들을 다 수술해야 하기 때문에 로봇으로 불가능한 경우가 생긴다”며 “그래서 퍼져있는 것들을 떼어내는 게 아닌 초기암일 때 로봇을 이용한 수술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난소암 로봇 수술을 할 때, 중점을 두는 부분이 있다. 첫 번째는 복강 내 퍼져있는 부위를 꼼꼼히 확인해 모든 암을 제거하는 것이다. 난소암은 복강에 잘 퍼지는 암이기 때문에 제대로 찾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지체하지 말고 개복 수술로 전환해야 한다.

두 번째는 난소에만 국한되어 있는 초기암의 경우, 종양을 몸 바깥으로 빼낼 때 종양이 터져서 내용물이 복강 내에 흐르지 않게 해야 한다. 만약 내용물이 복강 내에 흐르게 되면, 암이 퍼져 암의 병기가 오르고 수술 후 항암치료를 실시해야 하기 때문이다.

난소암 1기, 가임력 보존 수술 가능

난소암 환자라면 대부분 수술 후 임신 가능성에 대해 궁금증을 가진다. 최근에는 젊은 여성들에게 난소암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어 수술 후 임신가능 여부는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초기암, 즉 난소암 1기일 때는 가임력 보존 수술이 가능하다. 보통 초기암일 때는 반대쪽 난소와 자궁을 남겨두고 한쪽 난소난관과 그물망을 제거, 림프절절제술을 시행한다. 수술 후에는 항암치료를 하는데 이때 일시적으로 난소 기능이 떨어져 임신이 불가능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난소기능이 회복되어 임신이 가능한 것이다. 그 외에 비상피성 난소암은 항암치료가 잘 듣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 가임력 보존 수술을 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일시적으로 폐경이 오지만 시간이 지나면 난소기능이 돌아온다.

“비상피성 난소암은 기본적으로 젊은 사람들에게 많이 발생합니다. 하지만 상피성 난소암은 배란횟수가 많을수록 발병률이 올라가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어요. 임신, 출산이 많을수록 배란횟수가 줄어들어 난소암 위험이 감소하지만 출산기피 현상으로 배란횟수가 많아지며 상피성 난소암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난소암 발생률을 줄이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출산입니다. 보통 1명 이상 출산 시 난소암 발생률을 30~40% 정도 줄여준다고 하거든요. 많이 낳을수록 좋습니다.”

조기발견 어려운 만큼 예방이 중요

조기발견이 어렵고 예방법이 모호한 난소암. 난소암이 발생하는 뚜렷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배란 시 생긴 상처에 외부에서 암의 씨가 들어와서 생기거나, 배란의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서 유전자 돌연변이가 생겨 난소암을 일으키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그렇기에 배란횟수는 난소암 발생의 중요한 원인 중 하나. 이선주 교수는 난소암을 예방하는 방법으로 경구피임약 복용을 추천했다. 경구피임약은 배란을 억제하는 약으로 fda 승인을 받은 난소암 예방약이기 때문이다. “보통 경구피임약을 5년 이상 복용하면 난소암 발생 위험이 50%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아이를 두 명 이상 낳고, 경구피임약을 쓰면 발생률은 70%까지 줄어들 수 있어요.”

경구피임약은 기본적으로 피임약으로 개발되었지만 출혈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어 생리통에도 효과가 있다. 또한 배란을 억제하기 때문에 난소암을 예방하고, 자궁내막을 깎아주는 효과가 있어 자궁내막암의 예방약이기도 하다. 하지만 혈전을 만들 수 있어 흡연 여성은 경구피임약을 복용해서는 안 된다.

“산부인과에는 '경구피임약은 잘 쓰면 명의'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좋은 약이지만, 전문의와의 처방에 따라 사용할 것을 권합니다.”

그 밖에도 유방암 유전자 돌연변이(brca1, brca2 mutation)가 있을 경우에 예방적으로 난소난관절제술을 시행하면 상피성 난소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다만, brca1 돌연변이는 35~40세에, brca2 돌연변이는 40~45세에 시행하는 게 좋다.

이선주 교수는 병이 생기기 전에 미리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가장 큰 예방법이 될 수 있다며, 조금만 시간을 내서 자신의 건강을 챙길 것을 당부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