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의학정보>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심한 갱년기 장애, 심뇌혈관질환의 예고편?

중증의 갱년기 장애를 경험하는 여성은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 심장 전문의 matthew nudy 박사 연구팀은 50~79세의 여성 20,000여 명을 대상으로 7년간 추적 관찰연구를 시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갱년기 증상과 그 정도를 조사했다. 얼굴이 화끈 달아오르는 느낌이 얼마나 자주 생기는지, 땀이 나거나 두통, 가슴이 두근거리지는 않는지, 외음부가 건조하지는 않은지, 기분 변화가 심하고, 불안하며 수면 장애가 있지는 않은지 등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대표적인 갱년기 증상이 2개 이상 나타나고 그 정도가 보통 이상일 때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뇌졸중 위험은 41%, 심혈관질환 위험은 37%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nudy 박사는 “과거 연구에서 갱년기 증상이 있는 여성은 고혈압, 콜레스테롤 등과 같은 심뇌혈관질환의 위험 요소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심한 갱년기 증상이 심뇌혈관질환의 원인이라고 할 순 없지만, 연구를 통해 둘 사이에 연관성이 있음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갱년기 장애는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평가할 수 있는 지표가 될 수 있다”라며 “갱년기 증상이 심한 여성은 심뇌혈관질환의 예방을 위해 신경을 써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북미 폐경기 학회에서 발표되었으며, health day, webmd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