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 진료과목> 내과

내과

  • 간질환
  • 갑상선질환
  • 고혈압
  • 당뇨
  • 이상지질혈증
  • 빈혈
  • 신장검사
  • 위암
  • 대장암
  • 통풍

이상지질혈증 (Dyslipidemia)

이상지질혈증이란?

이상지질혈증이란 혈중에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LDL 콜레스테롤이 증가된 상태이거나 HDL 콜레스테롤이 감소된 상태를 말합니다.

  • 콜레스테롤이란?
    -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을 형성하는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성분이며,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합성하는 재료입니다. 또한 비타민 D,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의 전구체 이고, 음식물의 소화 흡수에 필요한 담즙산의 원료입니다. 이처럼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아주 중요하고 필수적인 성분이지만, 그 양이 많을 경우에는 문제를 일으키게 됩니다. 최근에는 그 위험성이 강조되어 콜레스테롤 수치가 무조건 낮으면 좋다고 생각하는 경향도 있으므로 적정 콜레스테롤 수치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상지질혈증의 원인

이상지질혈증은 고지방 식사, 운동 부족, 유전적인 요인 등에 의해 발생하는 원발성 고지혈증과 다른 질환에 동반되어 나타나는 2차성인 것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 신장질환, 만성간질환, 내분비이상 등 질병이나 임신, 약물복용 등이 이상지질 혈증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상지질혈증의 증상

이상지질혈증의 경우 특별한 증상은 없습니다. 그러나 이상지질혈증이 오래 지속될 경우 동맥경화, 심질환, 뇌혈관질환 등에 따른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황색종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상지질혈증의 치료

철저한 식사조절과 운동, 체중감량이나 금연 등 생활요법을 실천하면 이상지질혈증의 많은 부분이 개선됩니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과 같은 동반 질환이 있는 경우, 갑상선질환에 대한 치료 후에는 콜레스테롤이 떨어집니다. 그러나 비만, 고혈압, 대사증후군과 동반된 이상지질혈증은 대체로 평생 지속되며 식사조절, 운동 등으로 생활습관을 개선하더라도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는 약물을 사용해야 합니다. 대개 6~8주 이후부터 약의 효과를 최대로 볼 수 있습니다.
이상지질혈증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의 위험은 눈에 보이지 않으며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으므로 약물 치료를 소홀히 하거나 중단하고 싶은 유혹이 있을 수 있지만, 혈액 내의 지방 수치가 적절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QUICK